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이전 이후
13rd
국제경쟁
자코모의 여름
Summer of Giacomo
감독_ 알레산드로 코모딘
Alessandro Comodin
Italy, France, Belgium 2011 79min DCP color 장편
Review

이탈리아 북동쪽 시골길을 여행하는 자코모와 스테파니의 로드무비. 어린 시절 농아였던 자코모는 수술로 귀의 기능을 회복했고(영화에서는 이에 대한 설명이 빠져 있다), 성인이 된 지금에도 어린아이 같은 말투를 쓰고 행동 또한 아이 같다. 이 영화는 젊은 두 남녀가 숲 속을 헤치고 강을 찾아가는 한 나절의 여정을 담는다. 카메라는 시종일관 핸드헬드로 두 사람을 가까이에서 포착하며 일상적으로 주고 받는 대화를 기록한다. 수영할 수 있는 곳을 찾아 숲길, 둑, 강변 등을 거닐며, 어린 시절부터 친구였던 두 사람은 옛 기억을 떠올리거나 시시한 농담으로 시간을 보낸다. 그리고 빈집에 들어가 드럼을 연주하거나, 음악을 듣고 꿈을 꾸기도 한다. 혹은 다운타운으로 나가 놀이기구를 타고 춤을 추던 언젠가의 기억을 떠올리기도 한다. 전체적으로 플롯이 매우 느슨하게 구성되어 있어 영화의 이야기 전개에 대해 정의를 내리기가 쉽지 않다. 또한 관습적인 편집방식을 따르지 않아 영화는 프레임 바깥의 이미지와 소리에까지 상상의 지평을 확대하게끔 끊임없이 유도한다. 이탈리아의 젊은 감독인 알레산드로 코모딘은 극적인 드라마 없이, 혹은 관객이 기대하는 결정적인 장면 없이, 바람과 공기와 숨소리, 새소리와 흐르는 물소리, 한낮의 햇살과 반짝이는 돌멩이를 잡아내는데 섬세하게 공을 들인다. 요즘 같은 디지털 시대에는 좀처럼 다루기 힘든 16mm 카메라로 그는 자신이 원하는 색감을 스크린에 옮겨놓았다. 그리고 그의 햇살이 스크린에 투영되는 순간, 관객들은 각자 자신의 기억 속의 햇살을 떠올리게 될 것이다.

CREDIT
  • DirectorAlessandro Comodin
  • CinematographyAlessandro Comodin
  • ScreenplayAlessandro Comodin
  • ProducerPaolo Benzi
  • Editor Alessandro Comodin
  • Sound Rejane Michel
Cast Valerianne Boue
DIRECTOR
알레산드로 코모딘Alessandro COMODIN
1982년 이탈리아 우디네출생 볼로냐와 파리에서 공부한 뒤 브뤼셀의 인사스영화학교에서 연출을 공부하였다. 첫 단편인 <재드피에버>(2009)는 칸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되었다. <자코모의 여름>(2011)으로 제 13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행복한 날이 곧 올 꺼야>는 그의 첫 장편 영화이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