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이전 이후
13rd
국제경쟁
강은 한때 인간이었다
The River Used to Be a Man
감독_ 얀 차바일
Jan Zabeil
Germany 2011 83min DCP color
Review

이 영화는 낯선 곳에서 경험하게 되는 인간의 호기심과 공포감을 주제로 한다. 독일에서 온 젊은 남자가 아프리카 어느 마을에 당도한다. 그의 직업은 배우이지만, 지금 이곳 사람들에게 그의 직업은 아무런 의미도 없다. 이제 그는 직업이 아닌, 진짜 자신을 만나기 위한 여정에 돌입한다. 남자는 강가에서 노인 어부를 만나고 그의 작은 배를 타고 강 깊은 곳까지 나아간다. 판타지 같은 낭만적인 여행은 곧이어 예측불허의 어려움이 난무하는 현실 그 자체가 된다. 다음날 아침 깨어난 젊은 남자는 어부가 사라졌음을 알게 된다. 미지의 곳에서 벌어진 급작스러운 사건을 가지고서 영화는 몰라서 두려울 수밖에 없는 인간의 보편적 특성에 대해 발언한다. 홀로 외부 세계에 들어가 자아를 성숙시키는 오디세이를 묘사하는 예술작품들은 예로부터 무수히 만들어져 왔다. 그러나 이 영화는 주인공의 모험을 성장담으로 미화시키지 않는다. 그는 험난한 야생을 헤치고 멀리 떨어진 어떤 마을에 당도하며, 사람이 어떻게 죽고 어떻게 사후 세계를 이어가는지에 대해 듣는다. 영화는 주인공에 밀착된 핸드헬드의 흔들리는 카메라로 한 국외자가 겪게 되는 끝없는 두려움을 생생하게 담아낸다. 서사의 충실한 전개보다는 분위기와 톤을 중시하는 영화로 전체 사운드는 현장음으로만 구성되어 있다. 미지의 땅에 들어가는 장면에서 시작하여 그곳을 떠나는 장면으로 마무리되는 이 영화는 노인이 읊조리는 노래 소리를 통해 현실과 환상의 구분을 모호하게 하고, 이는 생과 죽음이 하나로 연결되어 있음을 상징한다.

CREDIT
  • DirectorJan Zabeil
  • ScreenplayJan Zabeil
  • Cinematography Alexander Fehling
  • EditorJakub Bejnarowicz
  • SoundFlorian Miosge
CastAnton Feist
DIRECTOR
얀 차바일Jan Zabeil
1981년 베를린 출신. 2009년 포츠담 영화 TV 학교에서 영화 촬영을 전공 했다. <강은 한때 인간이었다>는 그의 첫 장편 연출작이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