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이전 이후
22nd
개막작
아버지의 길
FATHER
감독_ 스르단 고루보비치
Srdan GOLUBOVIĆ
Seychelles, France, Germany, Cote Divoire, Slovenia, Bosnia-Herzegovina 2020 120min DCP color 장편 Fiction
Review

세르비아의 작은 마을에 사는 두 아이의 아버지 니콜라는 가난의 굴레에서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다. 그의 임금은 2년째 체불 중이고, 두 달 전에는 집에 전기마저 끊겼다. 더 이상 버틸 수 없는 상황이 되자 아내는 아이들을 데리고 남편의 직장으로 가서 밀린 급여를 주지 않으면 분신하겠다고 하고 결국 몸에 불을 붙인다. 다행히 아내의 목숨은 건졌지만, 분신 현장에 있던 아이들은 트라우마 치료와 가난한 생활 환경 때문에 사회복지 기관에 의해 아버지 니콜라와 떨어져 후견인에 의해 키워지게 된다. 니콜라는 아이들을 돌려달라고 호소하지만, 사회복지 센터는 그의 요구를 무시한다. 지방 관청 자체가 부패해서 아이들과 함께 살 수 없다고 생각한 니콜라는 여비도 없이 물통 하나만 챙겨서 수도 베오그라드의 중앙 정부로 장관을 만나러 향한다.
빈부격차의 골이 깊어지는 현상은 선진국과 후진국을 가리지 않고 일어나고 있고, 세르비아처럼 비교적 최근에 전쟁을 겪은 나라에서는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위선적인 정치인들의 보여주기식 행정이 만들어낸 어설픈 사회 안전망 역시 누구를 위한 것인지 생각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아버지의 길>은 그런 문제들에 의문 부호를 던지며, ‘그저 가족과 함께 살고 싶어 하는’ 한 가장의 모습을 감동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특히 아버지 니콜라 역을 맡은 배우 고란 보그단의 과묵하지만 행동으로 가장의 책임감을 보여주는, 선이 굵은 연기가 깊은 여운을 남긴다. 이 작품은 2001년 <빗나간 과녁 Absolute Hundred>으로 데뷔한 세르비아 출신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트리에스테영화제, 더블린국제영화제, 캘거리국제영화제, 그리고 베를린국제영화제 등지에서 많은 상을 받기도 했다. (전진수)

CREDIT
  • ProducerJelena MITROVIĆ
  • ScreenplayČedomir KOLAR
  • CinematographyAlexander RIS
  • Production DesignMarc BASCHET
  • MusicDanis TANOVIĆ
  • SoundBoris T. MATIĆ
CastLana MATIĆ
DIRECTOR
스르단 고루보비치Srdan GOLUBOVIĆ
1972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출생. <빗나간 과녁 Absolute Hundred>(2001)으로 장편 데뷔 한 후, 아카데미시상식 외국어영화상 쇼트리스트로 지명된 <트랩 The Trap>(2007),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은 <써클즈 Circles>(2013)를 연출했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