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우리는 늘 선을 넘지! 열흘간 열리는 영화 축제!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화려한 개막
2023-04-28 12:30:00Hits 2,420

우리는 늘 선을 넘지! 열흘간 열리는 영화 축제!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화려한 개막

- Beyond the Frame! 도전과 확장의 축제 시작!
- 게스트 및 관객 2,000여 명 한자리에, 영화제를 향한 뜨거운 관심 입증
- 우범기 조직위원장, “예년과 다르게 전주를 폭넓게 활용하여 한 곳으로 집중된 행사가 아닌 곳곳이 영화 축제의 장이 될 것”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공동집행위원장 민성욱·정준호)가 스물네 번째 여정의 포문을 열었다.

지난 27일(수),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우리는 늘 선을 넘지’ 슬로건을 걸고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화려하게 개막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2,000여 명의 게스트 및 관객이 참석해 자리를 빛낸 가운데 개막작 <토리와 로키타>의 장 피에르 다르덴, 뤽 다르덴 감독, 국제경쟁 심사위원 옥자연 배우, 박중훈·신현준 배우, <경주>의 박해일 배우, <문재인입니다> 이창재 감독, <파미르>의 장동윤·이주승 배우, <자우림, 더 원더랜드>의 자우림 밴드. <우리는 천국에 갈 순 없지만 사랑은 할 수 있겠지(우.천.사)>의 이유미 배우 등 국내외 영화인들이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초청 게스트들의 레드카펫 입장 후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의 축하공연이 진행됐다. 사회를 맡은 진구는 단상 위에 올라 “개막식 사회를 맡은 선을 넘는 배우 진구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우리는 늘 선을 넘지’란 올해의 슬로건이 ”선을 넘고 경계를 무시하고 새로운 도전을 지속하는 전주국제영화제의 색을 정확하게 표현하고 있다“며 관객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함께 사회를 맡은 공승연은 “선을 넘지 않으면 선 너머의 새로운 세상을 만나기 어려울 것 같다”라고 말하며 ”새로운 영화를 만나는 것은 참 설레는 일“이라며 영화제에 대한 기대감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개막선언을 하기 위해 등단한 우범기 조직위원장은 “화창한 봄날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를 찾아주신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전하며 “올해는 예년과 다르게 전주를 폭넓게 활용하여 한 곳으로 집중된 행사가 아닌 곳곳이 영화 축제의 장이 될 것”이라고 밝히며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의 포문을 힘차게 열었다.

개막식을 진행한 한국소리문화전당 모악당은 영화제 행사 공간을 전주시 전역으로 확장한다는 전주국제영화제의 포부를 담은 첫 시작점이다. 앞으로 축제가 열리는 열흘 동안 전주 영화의거리 일대를 비롯해 오거리 문화광장, 팔복예술공장,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 등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무대에 오른 민성욱 공동집행위원장은 “무엇보다 전주국제영화제를 지지해주시고 찾아주시는 관객 여러분 덕분에 오늘날 전주국제영화제가 있게 되었다”라며 깊은 감사를 전했고, 정준호 공동집행위원장 역시 개막식에 참석해주신 모든 분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영화와 함께 멋진 추억 여행을 떠나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뒤이어 사회자 진구와 공승연은 국제경쟁, 한국경쟁, 한국단편경쟁, 넷팩(NETPAC)상 심사위원 14인과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를 차례로 소개했다. 이날 개막식은 개막작 <토리와 로키타>를 상영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한편, 개막식에 앞서 개막작 <토리와 로키타>의 기자회견도 진행했다. 민성욱 공동집행위원장은 “두 분 다르덴 감독은 수년에 걸쳐 인간이 가진 특유의 뉘앙스와 복잡성을 포착하는 독특한 영화적 언어를 만들어냈다”며, “오늘 개막작 기자회견을 통해 세계적으로 가장 주목받는 영화감독인 다르덴 형제로부터 <토리와 로키타>에 관해 이야기를 들을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최초 내한한 장 피에르 다르덴 감독, 뤽 다르덴 감독은 “한국은 영화로만 알고 있었기에 직접 한국에 대해 알아보자는 마음으로 전주에 왔다”며 전주국제영화제, 나아가 앞으로 있을 서울 행사 일정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장 피에르 다르덴 감독은 “이민자인 두 아이의 우정이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그려보고자 했다”며 <토리와 로키타>의 연출 의도를 전했고, 뤽 다르덴 감독은 “<토리와 로키타>를 본 모든 사람이 ‘토리’와 ‘로키타’의 적이 아닌 친구가 되는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27일(수) 개막한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6일(토)까지 전주 영화의거리 일대에서 개최된다. 열흘간 42개국 247편의 영화를 상영하며, 한국 단편 38편은 국내 영화제 전용 온라인 플랫폼 온피프엔(ONFIFN)으로 만나볼 수 있다.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 영상은 네이버 나우(NOW.)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주사무처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특별자치도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