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이전 이후
3th
디지털 삼인삼색
히로시마에서 온 편지
A Letter From Hiroshima
감독_ 스와 노부히로
SUWA Nobuhiro
Korea 2002 37min Digi-Beta color 단편 Fiction
Review

스와 노부히로 감독은 한국의 배우 김호정에게 편지를 보낸다. "당신과 함께 만들 영화를 구상하고 있다. 히로시마로 와 달라." 이 편지를 받은 김호정은 히로시마로 간다. 하지만 스와 감독을 만날 수가 없다. 김호정은 스와 감독과 만나기를 포기하고 히로시마를 찾은 방문객 이라면 누구나 찾게 되는 평화 기념관을 관람한다. 스와는 김호정과 함께 하기로 되어 있는 각본 쓰기는 포기한 채 아들과 함께 히로시마의 도로를 배회한다. "우리가 찾고 있는 모습과는 달리 불확실하고 문제투성이의 일본에 살고 있는 사람들. 그들의 생활을 쫓아가 배우처럼 연기하자. 그들의 행동, 그들의 사고의 거울이 될 수 있을까?" 스와는 혼란에 빠져 있다. 그는 이 혼란을 안고 히로시마의 과거를 체험한 일이 없는 사람들의 노동을 카메라에 담는다. 김호정은 평화 기념관에서 본 이미지에 압도당해 있다. 타버린 아이의 얼굴, 아이를 잃어버린 엄마… 김호정은 죽음을 생각한다. 스와와의 만남은 아직도 멀리 있다. 김호정은 스와를 만날 수 있을까, 하는 바람을 가지고 다시 원폭 돔을 찾는다. 여기서 두 사람은 결국 만난다. 그 동안 스와가 촬영한 히로시마의 이미지에 김호정의 한국어 음성이 실린다.

CREDIT
  • DirectorSuwa Nobuhiro
  • CastKim Ho-Jung, Suwa Nobuhiro
  • ProducerKanamori Tamotsu
  • ScreenplaySuwa Nobuhiro
  • CinematographyIkeuchi Yoshihiro
  • EditorOshige Yuji
MusicKikuchi Nobuyuki
DIRECTOR
스와 노부히로
SUWA Nobuhiro
1960년 일본 히로시마 출생. 1997년에 장편영화 <듀오 2 Duo>로 감독 데뷔했으며, 두 번째 장편 <마더>(1999)로 칸영화제 국제비평가상과 전주국제영화제 우석상을 받았다. <바람의 목소리>는 그의 열 번째 장편영화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