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이전 이후
14th
한국단편경쟁
두 신사
TWO GENTLEMEN
감독_ 박재옥
PARK Jae-ok
Korea 2012 9min HD color 단편 Animation
Review

르네 마그리트의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그림 앞에서 두 명의 프랑스 신사가 논쟁을 시작한다. ‘저 작품의 제목이 왜 그런 것일까?’ 그러자 한 신사는 이 그림이 중력의 법칙을 무시한 그림이라고 단정한다. 파이프는 절대로 공중에 떠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 순간 이들의 육체는 공중으로 부양하기 시작한다. 마치 마그리트의 또 다른 그림 ≪겨울비≫의 형상처럼, 신사들은 도시 건물들 사이로 한정 없이 올라간다. 그러나 신사들의 논쟁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자신들의 육체가 언제 다시 바닥으로 추락할지, 그 순간 자신들의 명품 옷과 지팡이, 파이프들은 어떻게 될지, 예측할 수 없는 순간들에도 속물적 욕망과 수학적 계산들, 무용한 논쟁들은 계속된다. 애니메이션 작품 <두 신사>는 영화의 크레딧에서 밝힌 것처럼 초현실주의 화가 르네 마그리트 의 이미지들로부터 아이디어를 가져온다. 미셀 푸코의 흥미로운 해석으로 더욱 유명한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는, 이 작품의 감독에겐 전혀 다른 차원의 이미지 유희로 확장된다. 공중에 붕 떠있는 파이프의 비현실적 이미지와 남자들의 속물스러운 농담과 유희. 기존의 철학적 해석과 작품을 자신만의 또 다른 풍자와 아이디어로 구성한 흥미로운 작품이다.

CREDIT
  • DirectorPARK Jae-ok
  • ScreenplayPARK Jae-ok
  • ProducerKIM Taekgyu
  • MusicKIM Dong-wook
DIRECTOR
박재옥PARK Jae-ok
1980년생.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 애니메이션을 전공했다. 졸업 작품 (2008)으로 61회 칸영화제 시네파운데이션 부문에서 3등상을 수상하고, 홍은지, 수경과 공동 연출한 극장용 장편 <로망은 없다>(2009)로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SICAF)에서 장편부문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6 동극빌딩 4층 (04031)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