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이전 이후
20th
뉴트로 전주
21,3°C
21,3°C
감독_ 헬레나 위트만
Helena WITTMANN
Germany 2014 16min DCP color 단편 Experimental
Review

건너편 건물이 내다보이는 창문과 커튼, 빛, 어둠, 화병 등의 요소로 이루어진 프레임은 11개의 서로 다른 시간대에 찍혔다. 격리된 방안에서 ‘정지’와 ‘변화’의 충돌로 운행하는 시네마의 원리를 표상하는 작품이다. [장병원]

CREDIT
  • DirectorHelena WITTMANN
  • ScreenplayHelena WITTMANN
  • ProducerHelena WITTMANN
  • CinematographyHelena WITTMANN
  • Art DirectorHelena WITTMANN
  • EditorHelena WITTMANN
  • SoundNika BREITHAUPT
CastLuise DONSCHEN
DIRECTOR
헬레나 위트만
Helena WITTMANN
헬레나 위트만은 공간의 본래적 기능과 의미, 장소성을 재설정함으로써 재맥락화하는 일련의 실험적인 작품들을 만들었다. 퇴역 노인 부부의 적막한 집을 야생의 사파리와 접목한 <와일드>(2013)를 필두로, <21,3°C>(2014), <앤소니 맥콜: 크로싱 더 엘베>(2015), <밤의 부드러운 소음>(2017), <난폭한 파동>(2018), <아다 칼레>(2018)로 이어지는 일련의 단편들이 이러한 경향 아래 있다. <와일드>, <21,3°C>의 무대가 되는 방은 스토리가 펼쳐지는 공간 이상으로 확장된다. 위트만은 여기서 방들의 경계를 질문하고 방 안에서, 방들을 따라서 새로운 맥락을 만들어낸다. 21.3도로 고정된 방 안의 풍경과 인상이 변이하는 양태를 11개의 타블로 쇼트로 구성한 <21,3°C>는 빛과 그림자, 사운드 등 시네마의 본질적 요소들에 대한 주목으로 이끈다.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국제경쟁’에 오른 첫 번째 장편영화 <표류>와 단편 <난폭한 파동>은 시시각각 변하는 바다의 표정을 운동-이미지의 형태로 제시한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대상의 성질을 지우고 그것을 순수한 시청각적 체험으로 바꾸는 위트만의 세계를 네 편의 대표작을 통해 소개한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