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이전 이후
9th
불면의 밤
시체들의 일기
Diary of The Dead
감독_ 조지 로메로
Geroge A. Romero
USA 2007 95min 35mm color 장편 Fiction
Review

조지 로메로의 ´시체´ 시리즈는 계속 진화하고 있다.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1968), <이블 헌터(시체들의 새벽)>(1978), <죽음의 날(시체들의 날)>(1985)로 이어지는 3부작만으로도 그는 좀비물의 전설, 아니 신화다. 그럼에도 로메로는 끊임없이 현대의 트렌드를 받아들이고, 그것을 자신 만의 것으로 재창조해내는 저력을 과시한다. 그것이 바로 2005년 선보인 <랜드 오브 데드> 였다. 하지만 ´시체 시리즈´는 4부작으로 종결되지 않았다. 유 튜브, 마이스페이스 등으로 대변되는 UCC 문화를 그대로 반영한 <시체들의 일기>로 5부작의 신화를 이어가고 있으니까. <시체들의 일기>는 조지 로메로가 1968년부터 지금까지, 40년간 다듬어온 것과는 완전히 차별화되는 텍스트로 받아들여진다. 많은 비평가들은 그의 시리즈에서 베트남 전쟁, 자본주의, 미국의 보수주의 등의 정치성을 읽어내 왔다. 반면 노장의 이번 신작은 <블레어 위치>, <클로버필드> 등에서 종종 보였던 디지털 카메라의 1인칭 시점을 사용한다. 그리고 그것을 통해서 ´살아난 시체´의 기이한 현상들이 일상에서 발생하는 강도, 살인, 테러 등의 사건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것을 역설한다. 21세기에 들어 ´좀비´란 마치 실제로 옆에 존재할 수도 있는 ´타자´ 란 것에 대해서 말이다. 호러의 강도 면에선 전작에 비해 상쇄되긴 했지만, 여전히 로메로의 행방은 눈 여겨 볼만하다. 그 사례가 바로 <시체들의 일기>다.

CREDIT
  • DirectorGeorge A. Romero
  • ScreenplayGeorge A. Romero
  • ProducerPeter Grunwald, Art Spigel, Sam Englebardt, Ara Katz
  • CinematographyAdam Swica
  • Production CompanyRupert Lazarus
  • Art DirectorJon P. Goulding
  • EditorMichael Doherty
  • MusicNorman Orenstein
CastMichelle Morgan, Josh Close, Shawn Roberts
DIRECTOR
조지 로메로
Geroge A. Romero
1940년 뉴욕 브롱크스 출생. 14살 때부터 단편영화를 찍었으며, 카네기멜론대학교에서 미술, 연극을 전공하다가 2년 뒤 자퇴했다. 텔레비전 방송국에서 일을 시작한 뒤 몇 편의 8mm 단편영화 및 광고를 만들다가 공동각본 편집, 촬영을 겸한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1968)으로 감독데뷔를 한다. 당시의 혼란스러운 미국 사회를 반영하는 풍자적인 시선과 잔인한 폭력의 묘사 등으로 공포영화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