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

COPYRIGHT ©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로고

이전 이후
9th
한국단편의 선택: 비평가 주간
십우도 4 - 득우, 두 모과
Ten Oxherding Picture #4 "Catching The Ox - Two Chinese Quinces"
감독_ 이지상
Lee Ji-sang
Korea 2007 22min DV color 단편 Fiction
Review

감독은 수행의 단계를 열 장의 그림으로 표현한 불교의 십우도(十牛圖) 를 모티브로 한 열 편의 연작을 제작 중에 있다. 농사짓기와 어머니의 죽음의 과정을 통해 생로병사의 시간을 경험케 했던 <십우도1- 심우: 소를 찾아서>(2004), 그녀 혹은 그에 대한 기다림을 매개로 삶에 대한 단상을 선보였던 <십우도2- 견적>(2005), 티벳으로의 순례와 그 길에서 만나는 자연과 인간을 모습을 침묵의 시선으로 전달한<십우도3- 견우: 티벳에서, 제망매가>(2007)에 이어 그 네 번째 작품이 도착하였다. 그간 이 연작을 통해 영화 찍기와 살아가기의 등치적 관계를 일구어가며 소소한 모티브로 담담하면서도 깊이감 있는 영화적 풍경을 줄곧 선보여온 그는, 이번에도 역시 ´두 모과´의 경로를 통해 생의 시간에 대한 질문을 던져 놓는다. 한 나무에서 나고 자란 두 개의 모과가 서울과 시골로 소재가 갈리면서 운명을 달리한다. 그 엇갈린 운명의 여정에 대한 언표적 기술과 정물화의 구도로 존재하는 이미지들을 통해 득우(得牛), 즉 ´소를 잡다´라는 깨달음의 의미를 구하고자 하는 질문이 던져진다. 그리고 그 언술과 언술 사이, 이미지와 이미지 사이에 놓이는 질문의 노정이 단출한 영화의 모습으로 다가와 여유로운 상념의 공간을 열어주게 된다. 시리도록 하얀 눈밭의 진노란 모과와 솟대의 붉은 천이 고운 영화이다.

CREDIT
  • DirectorLee Ji-sang
  • ScreenplayLee Ji-sang
  • CinematographyLee Ji-sang
  • ProducerKim Il-kwon
EditorKang Mi-ja
DIRECTOR
이지상
Lee Ji-sang
전주사무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전주영화제작소 2층 (54999)

T. (063)288-5433 F. (063)288-5411

서울사무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43길 56(양재동 3-4) 경원빌딩 2층 (06740)

T. (02)2285-0562 F. (02)2285-0560

전주영화제작소(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주객사3길 22 (고사동 429-5)전주영화제작소 (54999)

T. (063)231-3377